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5/15/2018 / Sanghwan A. Lee

오! 달콤한 교환이여!

세베대의 아들의 어머니와 예수님과의 대화가 기록되어 있는 마태복음 20.20~22에는 문법학자들의 시선을 끄는 재미있는 부분이 있다. 세베대의 어머니의 요구, 즉 “나의 이 두 아들을 주의 나라에서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해달라”는 요구는 αἰτέω의 능동태형이 쓰인 반면,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라는 예수님의 답변은 αἰτέω의 중간태형이 쓰였다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αἰτέω의 태를 바꾸신 이유는 무엇일까? 다수의 문법학자들의 견해에 의하면 αἰτέω의 능동태형은 ‘단순한 요구’를 의미하지만 중간태형은 ‘거래적 요구’를 의미한다. 물론 αἰτέω가 모든 책들 속에서 이런 양상으로 쓰이지는 않는다. 대략적으로 그런 양상을 띈다는 것이다. (이러한 양상이 마태복음 속에는 확실하게 나타나는 것 같다. 여러 이유들 중 하나는 세리였던 마태의 업무가 그로 하여금 능동태와 중간태의 미묘한 차이를 다룰 수 있는 훈련을 충분히 제공했기 때문일 것이다) 만약 마태복음 20.20~22에 사용된 αἰτέω가 이러한 양상을 띈다면 어떨까? 재미있는 해석이 만들어진다.

세베대의 어머니는 자신의 두 아들을 예수님의 좌우편에 앉게 해 달라고 요구(αἰτέω의 능동태)했다. 거래가 아닌 단순한 부탁으로 말이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αἰτέω의 중간태형을 사용하심으로 당신의 좌우편에 앉게 해 달라는 부탁은 거래 혹은 교환이어야만 한다고 말씀하신 셈이다. 공짜가 아니라는 말이다. 그렇다면 그 자리는 무엇으로 교환할 수 있을까? 그것은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이다. 예수님께서 마시는 잔을 마시는 것. 그것이 예수님의 좌우에 앉을 수 있는 표를 얻을 수 있는 교환권이라는 말이다. 디오그네투스에게 보내는 서신에 사용된 “ὢ τῆς γλυκείας ἀνταλλαγῆς, 오! 달콤한 교환이여!”가 ‘죄인’과 ‘의인’의 교환이었다면, 본문에 사용된 교환은 ‘예수님의 잔을 마시는 것’과 ‘예수님의 좌우옆에 앉는 것’의 교환인 셈이다.

예수님께서는 “할 수 있다”고 고백한 제자들의 고백을 인정 하신 후에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내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누구를 위하여 예비하셨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니라”는 모호한 말씀을 하신다. 혹시 이것은… 예수님의 잔을 마신 세베대의 아들들 뿐 아니라, 그 잔을 마셨던 역사 속의 순교자들, 그리고 앞으로 마실 모든 순교자들도 그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망을 주기 위함이 아닐까? 그렇다면… 나와 아내도 도전해 봐야겠다! ὢ τῆς γλυκείας ἀνταλλαγῆς!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