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5/12/2018 / Sanghwan A. Lee

ρ̅ν̅γ̅

풀러 신학교의 GEL 교수인 Donald A. Hagner 공관복음이역사적 > 신학적구도로 쓰였다면 요한복음은신학적 > 역사적구도로 쓰였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프레임은 공관복음과 요한복음에 나타나는 일치성과 차이성을 동시에 해결할 있는 틀을 제공한다. 독자에 따라 신학성과 역사성에 부여하는 배율에 차이가 있을 있겠지만, 배율을 바르게 잡을 경우 마리의 토끼를 잡게 되는 셈이다. 물론 이상적인 기대지만 말이다.

잠시 요한복음의 Epilogue 기록된 수수께끼 숫자, 153 떠오른다. 이것은 무엇을 뜻할까? 역사적으로 바라봐야 하는가 신학적으로 바라봐야 하는가? 혹은 의미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배율을 어느정도로 둬야 하는가? 아니면… 153표적(σημεῖον)” 관점으로 이해해야 하는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153 헬라어 알파벳으로 바꾸어봤다. ρ̅ν̅γ̅ 나왔다. ρ̅ν̅γ̅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고민하다가 파피러스 122 153 ρ̅ν̅γ̅ 기록되었음을 발견했다. 신기했다. 그렇다면 ρ̅ν̅γ̅ 어떤 의미로 풀어야 하나? 아크로스틱 혹은 애너그램으로 풀어야 하나? 그렇다면 ρ̅ 무엇을 의미하나? ν̅ γ̅? 아니면 게마트리아로 풀어야 하나?

 

Papyrus122.jpg

 

주일 설교를 끝내고, 주보를 끝내고, 심방을 끝내고, 내일 성도들이 먹을 음식 배달을 끝내고, 다음 강의 준비를 끝내고, 오랜만에 찾아온 시간의 여유이런 답없는 상상을 하며 보내는 시간은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보상의 시간이다. 주님, 감사합니다~  🙂

 

이렇게 토요일 저녁을 맞이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