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2/20/2018 / Sanghwan A. Lee

예수 그리스도, 영광스러운 분

… τοῦ κυρίου ἡμῶν Ἰησοῦ Χριστοῦ τῆς δόξης (약 2:1)

 

야고보서에 나타나는 “속격 체인” 문장이다. 속격 체인의 문장이 우리에게 주는 가장 큰 숙제는 번역일 것이다. 본문도 예외는 아니다. τῆς δόξης를 어떤 문법 구조 속에서 이해할 것이냐에 따라 번역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여러가지 해석적 경우의 수들이 있지만 나를 끄는 가장 매력적인 수들은 (1) 한정적 구조에 속한 요소로 보거나 (2) 독립적으로 보는 것이다. 전자의 경우 “우리의 영광스러운 주 예수 그리스도” 정도로 번역될 수 있고, 후자의 경우 “우리의 주, 예수 그리스도, 영광스러운 분”으로 번역될 수 있다. 둘 다 문법적으로 가능하다.

 

그렇다면 둘의 차이는 무엇인가? 굳이 밝히자면 전자보다 후자가 예수님의 신성을 조금 더 부각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τῆς δόξης의 독립적 용법은 구약에서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지칭하는 장치로 사용됐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τῆς δόξης가 독립적으로 쓰여 예수님과 동격을 이룰 경우 예수님의 신성이 부각되는 것은 당연하다. 나처럼 High Christology 신학에 매료된 사람들은 이러한 문법 구조를 선호할 수 있겠다. 하지만 이런 접근에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Dunn이 지적했듯이 예수님께서 τῆς δόξης와 직접적인 동격 구조로 나타나는 신텍스는 신약 그 어디에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본문을 “우리의 주, 예수 그리스도, 영광스러운 분”으로 해석하려는 시도는 확률적으로 설득력이 떨어진다. 하지만 조금 억지를 부리자면 통계 자료의 부재가 τῆς δόξης의 동격 구조 사용의 가능성을 원천봉쇄하지는 못한다는 것. 조금 더 억지를 부리자면 교회사와 사회가정학적 관점이 τῆς δόξης의 동격 구조 사용을 지지할 수도 있다는 것.

 

교회사적으로 볼 때 재미있는 단서들이 몇 있다. 첫째, 야고보는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에 “신자”가 아니었다는 것 (마 13:55; 막 6:3). 둘째, 불신자였던 야고보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후 급변하여 예루살렘 교회의 지도자가 될 정도로 충성했다는 것 (행 15; 고전 15:7). 셋째, 야고보는 예수님을 위해 돌에 맞아죽는 순교를 택했다는 것 (유대고대사 20.9.1). 넷째, 야고보와 예수님은 형제였다는 것 (약 1:1). 다섯째, 야고보는 예수님의 바로 아래 동생이 거의 틀림 없었다는 것 (마 13:55; 막 6:3). 다섯가지 단서들을 일축하자면 다음과 같다: 바로 아래 동생인 야고보가 바로 위의 형인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믿고 따랐던 것. 그것도 돌에 맞아 죽을 정도로 독실하게!

 

물론 위에 열거된 단서들이 본글이 풀고자 하는 숙제와 아무런 상관이 없어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형제/자매”라는 관계를 사회가정학적 프레임으로 볼 때 중요한 단서가 나올 수 있다. 거두절미하자면 형이나 동생이 있는 사람들은 바로 아래 동생이 형을 하나님으로 믿는다는 것이 확률적으로 얼마나 희박한 일인지 잘 알 것이다. ㅋ 하지만 동생 야고보는 부활하신 형,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 후 형을 하나님을 믿고 따르는 성도가 된다. 그리고 자신을 “예수님의 종”으로 부르며 형을 위해 일평생을 사역하다가 순교를 당한다.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부활하신 형을 통해 구약의 꽃, 즉 쉐키나의 영광(τῆς δόξης)을 봤기 때문이 아닐까? 야고보로 하여금 형과 동생이라는 사회가정학적 틀을 초월하여 형을 하나님으로 믿고 따를 수 있도록 역사했던 초자연적 능력. 그것은 아마도 쉐키나의 영광(τῆς δόξης)을 입은 부활하신 형, 예수 그리스도와의 만남이었을지도 모른다.

 

 

예수님.jpg

 

그러므로 본문에 있는 τῆς δόξης를 예수님과 동격을 이루는 구조로 보는 것은 통계적으로는 설득력이 없지만 교회사와 사회가정학적으로 볼 때 설득력이 조금, 아주 조금은 있다고 볼 수 있지는 않을까? 야고보서 2:1의 신텍스에 접근하는 방식이 나와는 다르다 할지라도 Robertson, Bengel, Hort, Mayor 등과 같은 거장들이 τῆς δόξης의 동격 구조를 택하는 것을 보면 나의 상상이 아예 틀린 것은 아닐지도 모른다.

 

이런 단서들을 고려하여 약 2:1의 τοῦ κυρίου ἡμῶν Ἰησοῦ Χριστοῦ τῆς δόξης를 신학적으로 풀어 메세지 성경이나 앰플리파이드 성경처럼 확대해석하자면 다음과 같을 것이다: “우리의 주인, 예수 그리스도, 빛나는 쉐키나의 영광!”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