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2/06/2018 / Sanghwan A. Lee

διδάσκαλος

요한복음에는 예수님을 “선생님(διδάσκαλος)”으로 호칭하는 자들이 등장한다. 놀랍게도 이들은 예수님을 믿거나 믿게 될 자들이었다. 그렇다면 오직 이들의 입을 통해서만 예수님께서 “선생님”으로 호칭된 이유가 무엇일까? 구원은 신앙의 종착력이 아니라 하나님을 배우는 출발역이라는 사실을 암시하는 요한의 장치는 아닐까? 우리는 구원과 동시에 예수님의 가르침을 받는 제자가 된다. 그리고 그때를 시작으로 영적으로 장성한 자가 되는 여정을 떠난다. 하나님을 더욱 정확히 알아 더욱 온전히 예배하기 위함이다. 예수님을 구주로 믿게된 순간부터 하나님의 말씀이 꿀송이보다 더 달게된 이유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리라.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