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1/22/2018 / Sanghwan A. Lee

모든 것을 아시는 예수님

φιλεῖς με… κύριε, πάντα σὺ οἶδας, σὺ γινώσκεις ὅτι φιλῶ σε,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주님, 당신께서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제가 당신을 사랑하는 줄 당신께서 아시나이다.” ~요 21:17

베드로의 고백에 특이한 부분이 있다. 예수님을 지칭하는 단어(κύριε, σὺ, σὺ, σε)는 여러번 사용하지만 자신을 지칭하는 대명사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다시말해 대격은 그렇다 쳐도 호격과 주격 대명사를 사용해 예수님을 강조한 사실은 정말 특이하다. 문맥 속의 베드로가 정말 피력하고자 했던 것은 “자신”이 예수님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었나? 그렇다면 여러번 강조해도 모자를 “자신”을 지칭하는 대명사를 생략시킨 베드로의 의도는 무엇일까? 반면에 예수님을 지칭하는 주격 대명사는 동사 속에 묻어두지 않고 구태여 꺼내 놓은 이유는 무엇일까? 정작 강조가 돼야하는 “자신”의 대명사는 숨기고, 강조될 필요가 없는 “예수님”의 대명사를 사용함으로 주님을 강조한 것처럼 보인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혹시, 예수님께서 자신의 본심을 알고 계시다는 믿음 때문이 아닐까? 예수님께서 모든 것을 꿰뚫어 보시는 전지의 눈으로 자신의 진심을 보고 계시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이럴경우 구태여 “자신”을 강조할 필요가 없게 된다. 오히려 예수님을 지칭하는 단어를 많이 사용함으로 전지하신 그분을 강조하면 된다. 이런 관점이 타당하다면 본문은 다음과 같이 확장 해석될 수 있을 것이다.

“주님, 당신은 모든 것을 알고 계신 전지하신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당신을 향한 제 본심을 당신은 알고 계십니다. 제가 당신을 사랑하냐고요? 모든 것을 꿰뚫어 보시는 하나님이시여, 주님은 아십니다. 당신을 그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이 연약하고 나약한 자의 본심을….” 

우리는 수 많은 자기 변명을 늘어놓아야지만 하나님께서 이해하실 것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미 다 알고 계신다. 죄를 놓고 얼마나 아파했는지… 얼마나 괴로워 했는지… 얼마나 진실로 회개했는지를 말이다.

회개.png
그러므로 회개한 심령에게 물어오는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는 예수님의 질문에 베드로처럼 솔직하고 확실히 답하면 되는 것이다.
예수님, 당신께서 모든 것을 다~ 알고 계십니다. 제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Advertisements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1. 최욱표 / 1월 23 2018 5:20 오후

    아멘~!!
    감사합니다!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