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컨텐츠로 건너뛰기
11/27/2017 / Sanghwan A. Lee

하나님 놀이

αἴτησόν με ὃ ἐὰν θέλῃς, καὶ δώσω σοι, 네가 원하는 것을 뭐든지 내게 말해봐! 내가 그것을 줄께! ~ 6:22d

하나님께서 당신의 자녀들에게 하신 말씀이 아니다. 헤롯이 헤로디아의 딸에게 말이다. 일개의 인간에 불과했던 헤롯은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 했던것 같다. 자신이 뭐라고 그녀가 원하는 것을 뭐든지(ὃ ἐὰν) 있다고 생각했을까? 헤롯의 건방진 하나님 놀이 결국 침례 요한의 목을 소반에 담는 불상사를 낳았다. 자신이 생각했던 최대치는 겨우 왕국의 반(사람의 영역)이었지만 헤로디아의 딸이 요구했던 것은 최대치를 훨씬 넘어서는 선지자의 목숨(하나님의 영역)이었던 것이다. 

침례 요한.jpg

본문을 묵상하며 떠오른 구절이 있다. 7:7이다. “Αἰτεῖτε καὶ δοθήσεται ὑμῖν, 너희는 구하라. 그리하면 그것이 너희에게 주어질 것이다.” 예수님께서 당신의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보다시피 헤롯의 표현과 아주 흡사하다. 그러나 독특한 부분이 있으니 헤롯은 1인칭 능동태 동사(δώσω) 사용한 반면 예수님께서는 3인칭 신적수동태 동사(δοθήσεται) 사용하셨다는 . 헤롯이내가 줄께 말했다면 예수님께서는하나님께서 주실 것이야 말씀하신 것이다. 물론 구함의 대상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헤롯의 표현은 하나님의 영역을 침범한 것으로 이해될 수 있기 때문에 둘의 비교는 어느정도 타당성을 갖는다. 이럴경우 성육신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겸손함이 일개의 인간인 헤롯의 교만함과 대비되는 비교가 만들어진다.

헤롯: αἴτησόν με ὃ ἐὰν θέλῃς, καὶ δώσω σοι

예수님: Αἰτεῖτε καὶ δοθήσεται ὑμῖν

때때로 우리는 순간적인 기분에 따라 하나님 놀이 경우가 있다. 반드시 피해야 할 순간이다. 오죽하면 우리는 일개의 인간이기 때문에 맹세하지 말고옳다 옳다혹은아니라 아니라하는 것이 족하다고 말씀하시지 않으셨던가( 5:33-37)? 삶의 모든 부분에서 기억해야할 부분이다. 그러므로  마음에 새기며 살아야 한다. 입에 재갈을 물리고 살아야 한다. 오늘도 그렇게 살아야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