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11/13/2017 / Sanghwan A. Lee

능력의 근원

“Καὶ ἐποίησεν δώδεκα [οὓς καὶ ἀποστόλους ὠνόμασεν] ἵνα ὦσιν μετʼ αὐτοῦ καὶ ἵνα ἀποστέλλῃ αὐτοὺς κηρύσσειν, 예수님께서 열 둘을 세우셨습니다. 저들로 하여금 당신과 함께있게 하시고 또한 복음을 전하도록 보내시기 위함입니다. 막 3:14 (필자번역)

본 구절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선택하신 이유를 두 개의 목적절을 통해 설명한다. 첫째는 사도들로 하여금 “당신과 함께 있게 하시”기 위함이고, 둘째는 저들이 “복음을 전하도록 보내시기 위함”이다. 제자들은 예수님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또한 복음을 전하도록 선택된 것이다 (14절과 성전 문서와의 연관성, ἀποστέλλῃ와 15절의 부정사와의 관계는 본글에서 생략한다).

우리는 이 짧은 구절을 깊게 묵상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오랫동안 잊고 있는 부르심의 또 하나의 목적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무엇인가? “저들로 하여금 당신과 함께 있게 하시고…” 그렇다. 예수님과 함께 있는 것이다. 제자들이 부르심을 받은 이유는 단지 사역현장에 보내심을 받기 위함이 아니라는 말이다. 이보다 훨씬 중요한 것, 즉 예수님과 함께 있기 위함이기도 하다. 제자들은 예수님과 함께 있으면서 그분으로부터 하나님을 보고 배워야 했다. 그들이 전할 복음은 예수님께서 보여주시고 가르쳐주신 그 하나님이여야만 했기 때문이다.

부름받은 제자들은 그 시로 예수님과 동고동락하며 하나님을 보고 배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예수님으로부터 보고 배운 그 하나님을 전했다. 은과 금도 없던 제자들이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수 있던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었다. 제자들은 상상 속의 하나님을 전하지 않았다. 인간이 만든 하나님을 전하지도 않았다. 남이 만났던 하나님을 앵무새처럼 읊었던 것도 아니었다. 예수님과 깊은 시간을 보내며 보고 배운 참 하나님을 전했다. 바로 이것이 제자들로 하여금 세상을 흔들 수 있도록 했던 능력과 권능의 근원이었다. 물론 사역을 위한 제도나 시스템도 중요했을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과 맺는 영적 관계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였다. 제자들의 능력과 권능은 제도나 시스템에 의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제자로 부르신 분과의 친밀하고 각별한 관계를 통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21세기를 사는 우리도 마찬가지다. 예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이유도 “당신과 함께 있게 하시”고, 또한 우리가 “복음을 전하도록 보내시기 위함”이다. 이것이 무슨 뜻인가? 우리는 단지 사역을 하기 위해 부름받은 노동자가 아니라는 의미다. 그 전에 반드시 선행되고 또한 병행되어야 할 부분이 있으니, 바로 말씀과 기도를 통해 예수님과 함께 하며 그분으로부터 하나님을 배우는 것이다. 우리가 전해야 할 대상은 성경의 예수님께서 계시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예수님과의 친밀한 관계 없이 사역에만 몰두하는 자들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사역이 아니라 자신의 의를 위한 사역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안타깝게도 오늘날의 많은 성도들은 기도와 말씀을 통해 예수님과 함께 하는 시간을 사치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오직 일개미처럼 사역하고 일벌처럼 일하는 것만이 하나님께서 부르신 유일무이한 목적인 것처럼 생각하기 때문이다. 말씀 앞에서 홀로 서는 시간과 어둠 가운데 조용히 무릎꿇는 시간은 거의 없다. 눈뜨고 감을 때 까지 사역, 사역, 사역이다. 사역이 너무 바빠서 기도하고 말씀과 대화할 시간도 없는 것이다! 이것은 정말 큰일이다. 우리가 살펴봤듯이 성도들이 부름받은 이유는 단지 사역전선에 보냄을 받기 위함이 아니다. 성도들은 예수님과 함께하며 하나님을 깊게 보고 배워야 한다. 그리고 예수님으로부터 보고 배운 하나님을 전해야 한다. 그러므로 말씀과 기도를 통해 예수님으로 하나님을 배우는 관계가 선행 및 병행되지 않는 한 우리의 사역은 우리의 의를 위한 사역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만약 당신이 사역전선에서 뛰어봤다면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성도들의 능력은 예수님과의 깊은 관계로부터 나오지 않던가? 예수라는 이름을 주문처럼 외침으로 능력이 나가는 것도 아니지 않던가? 성구를 외우고, 금식을 하고, 작정기도를 한다고 능력이 생기는 것도 아니지 않던가? 그 이유가 무엇인가? 우리의 권능과 능력은 우리를 부르신 이, 곧 예수 그리스도와의 관계를 통해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사역에만 눈이 멀어 우리를 부르신 예수님과의 친밀한 관계로부터 멀어진다면 우리가 맺는 모든 열매들은 빛좋은 개살구가 될 것이다. 은과 금이 넘치는 교회들이 21 세기를 가득 메우고 있지만, 교회의 수와 비례하게 능력이 나타나지 않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지 않던가?

나는 말씀을 읽다가 가끔씩 상상한다. 제자들에게 고기를 구워주시는 예수님, 제자들 틈에서 주무시는 예수님, 제자들과 상에 둘러앉아 저녁을 드시는 예수님, 제자들과 함께 밀밭을 거느시는 예수님, 제자들에게 하나님을 보여주시는 예수님, 제자들에게 하나님을 가르치시는 예수님, 제자들을 사역전선으로 보내시는 예수님, 사역전선에서 돌아온 제자들을 맞아주시는 예수님, 맞이하신 제자들을 쉬게 하시는 예수님, 제자들에게 다시 하나님을 보여주시고 가르쳐주시는 예수님을 말이다. 그리고 이런 예수님을 골고루 만나게 해 달라고 기도한다. 성경이 증거하는 예수님은 사역전선으로 제자들을 보내시기만 하는 “고용주”가 아니라 (1) 보내시기 전에 함께 하시며 가르치시고, (2) 사역하는 중에도 함께 하시며 가르치시고, (3) 사역을 마치고 돌아온 제자들과도 함께 하시며 가르치시는 “함께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우리가 이처럼 단순한 사실에 눈을 돌려 첫단추부터 바르게 끼우고자 한다면 한국 교회는 서서히 저력을 나타낼 수 있으리라 본다.

기억하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폭탄 케이스—사역을 위한 시스템—가 아니다. 이것은 벌써 충분히 있다고 보인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케이스에 들어가야 할 폭약이다. 그 폭약이 무엇인가? 그렇다. 예수님과의 친밀한 관계로부터 나오는 복음의 능력이다. 우리가 말씀과 기도를 통해 예수 그리스도와 더욱 깊이 교제할 때, 한국 교회는 거룩한 원자폭탄의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을 것이다.

Cooking Jesus.jpg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