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2/21/2017 / Sanghwan A. Lee

아주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되는 우상숭배

GNT 요한복음 13:37과 알렉산드리아 사본 요한복음 13:37에 기록된 베드로와 예수님의 대화를 비교해 보면 큰 차이가 나타난다. 전자에는 “δύναμαί σοι, 두나마이 소이”로 기록된 베드로의 표현이 후자에는 “δυνασαι μοι, 두나사이 모이”로 필사되어 있기 때문이다. 필사자가 실수로 (μ)와 시그마(σ)의 위치를 바꾸어 기록했던 것이다.

MSS.png

GNT – λέγει αὐτῷ ὁ Πέτρος· κύριε, διὰ τί οὐ δύναμαί σοι ἀκολουθῆσαι ἄρτι; τὴν ψυχήν μου ὑπὲρ σοῦ θήσω.

M. 02A – [Λ]ε̣γει αυτω Πετρος Κ̅Ε̅ δια τι ου δυνασαι μοι ακολουθησαι αρτι Την ψυχην μου υπερ σου θησω

그러나 중요한 사실이 있다. 이처럼 작은 실수가 문장의 의미를 완전히 바꾸었다는 것을 아는가? GNT의 표현을 번역하자면 베드로가 예수님께 “제가 왜 주님을 따를 수 없습니까?”가 된다. 그러나 알파벳의 순서가 뒤바뀐 알렉산드리아 사본을 번역하면 “왜 주님이 저를 따를 수 없습니까?”가 된다. 보다시피 전자는 베드로가 예수님을 따른다’는 의미가 되지만, 후자는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따른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다. 기억하라. 단어나 문장의 위치가 바뀐게 아니다. 겨우 알파벳의 순서가 바뀐것 뿐이다. 그러나 이로인해 족반거상, 주객전도, 본말전도의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우리의 신앙생활도 그렇다. 우리가 예수님의 뒤를 따르지 않고 감히 예수님께 우리의 뒤를 따르도록 요구하는 기형적이고 뒤틀어진 배은망덕한 신앙생활은 “아주 작은 뒤바꿈”에서 시작된다. 그것이 무엇인가? 그렇다. 우선순위의 뒤바꿈이다. 즉, 첫 번째로 사랑해야 할 대상이신 예수님을 두 번째로 사랑해야 할 대상들과 살짝 바꾸어 놓을 때, 우리는 예수님의 주인행세를 하게 된다는 말이다. 물론 육안으로는 별로 티가 나지 않는다. 일등과 꼴등의 위치를 바꾼게 아니라 일등과 이등의 위치를 바꾼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해야 할 사실이 있다. 예수님을 최고의 우선순위로 모시지 않는 신앙생활은 모두 우상숭배적인 삶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2등의 위치에 놓는 신앙생활이나 꼴등의 위치에 놓는 신앙생활이나 모두 기형적이고 뒤틀어진 배은망덕한 신앙생활이다.

내 삶을 잠시 뒤돌아 본다. 복의 근원이신 예수님보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복을 더 많이 사랑하는 일이 내게 있지 않나? 신유의 예수님보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신유를 더 소중하게 여기는 일이 내게 있지 않나? 축귀의 예수님보다 예수님께서 허락하신 능력을 더 사모하는 일이 내게 있지 않나? 바로 그것이 내가 깨부셔야할 바알이요, 아세라인 것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