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Skip to content
09/29/2016 / Sanghwan A. Lee

ὀργίζεσθε καὶ μὴ ἁμαρτάνετε (엡 4:26)

두 개의 명령어가 και 로 연결되어 있다. 문자적으로 해석하면 “화를 내라 그리고 죄를 짓지 마라”가 되지만 (1) 두 개의 명령어가 και로 연결되어 있을 경우 대개 앞에 배열된 명령어는 양보나 조건의 의미를 갖게 되고 (2) 뒤에 배열된 명령어는 앞에 있는 명령어 보다 시간적으로 후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의미하게 된다. 이런 문법적인 특성을 고려한다면 “비록 화가 난다 할지라도 죄는 짓지 말이라”에서부터 “지금 화가 난다 할지라도 죄를 짓는데 까지 가지는 말아라” 정도로 확장해석 될 수 있다 (Robertson, Porter). 물론 다른 해석도 가능하다. ὀργίζεσθε를 단순 명령법으로 이해하여 “화를 내라 그러나 죄를 짓지는 말이라”고 번역하는 것이다 (Wallace, Fantin). 중요한 사실은 두 개의 해석 모두 “화”와 “죄”를 분리시키고 있기 때문에 문장에 등장하는 “화”는 거룩한 화, 즉 악을 보고 느끼는 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 (Baugh). 이럴 경우 문장의 강세는 응당 “죄를 짓지 말라”는 부분에 떨어지게 된다. 즉, 화가 난다 할지라도 죄를 범하는데 까지는 가지 말라는 것이다!

그렇다. 우리는 성도이기 때문에 세상의 더러운 것들을 보고 거룩한 화를 내는 것이 마땅하다. 그러나 때때로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여 정죄하는 말, 단죄하는 말, 비방하는 말, 비난하는 말 등으로 거룩한 화를 둔갑시켜 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렇게 하지 말라는 것이다. 우리는 성도이기 때문에 거룩한 화를 내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이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화의 목적은 상대방을 회개케 하여 돌아오게 하는 것인지라 죄인들을 정죄, 단죄, 비방, 비난하여 난도질 하는데 화를 사용해서는 안된다. 거룩한 화는 거룩한 행동으로 귀결되야만 한다는 말이다.

끝으로 본문에 사용된 두 개의 명령어가 현재형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왜 현재형으로 쓰였을까? 부족하고 연약한 인간이 매일 자신과 싸우며 거룩한 것을 거룩하게 지켜야 함을 넌지시 보여주기 위함은 아닐까?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