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s
컨텐츠로 건너뛰기
04/28/2015 / Sanghwan A. Lee

신앙

medium_20091111091724853924

두리뭉실한 신앙은 오래갈지 모르나 영원하지 않다.
절개있는 신앙은 수없이 밟힐지 모르나 영원하다.

일편단심 민들레처럼 살아야 한다.
하늘로 올곧게 뻗은 대나무처럼 살아야 한다.

그렇게 예수님을 사랑해야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